다저스의 실수는 폴 코너코를 너무 헐 값에 넘겼다는 것과, 부상으로 팔 수술을 받은 후 부활이 확실치 않은 페레즈를 위해 팜을 소비했다는 겁니다. 폴 코너코는 97, 98 연속으로 다저스 최고 유망주로 각광 받던 선수지만 1, 3루수를 맡던 그에게는 캐로스와 벨트레의 존재 때문에 메이저에서 많은 시간을 가질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건 어쩔 수 없는 결과죠.

97년을 끝으로 다저스를 대표하던 공격형 포수 피아자가 팀을 떠난 이후로 98년 팀 최다 타율, OBP, SLG, OPS는 모두 캐로스의 차지였습니다. 득점,타점, 홈런 등은 사람들이 그리도 '빙신' 이라고 생각하는 몬데시가 최다를 기록했구요.그 이전에도 캐로스는 95,96년엔 피아자, 몬데시보다 많은 111 타점으로 수위를 차지했고, 지겨울 정도로 꾸준히 별 부상없이 출전하기도 했습니다.

이 상황에서 연고지 출신이자 몇 안 되는 장기체류(?) 선수를 내몰고 코너코에게 더 많은 출장 기회를 주기엔 다저스로서도 부담이 컸겠죠. 3루 역시 벨트레에게 홀딱 반해있었기 때문에 코너코는 DH가 아니면 뛸 수 없는 상황이었고, 아쉽게도 내셔널리그에는 DH제도가 없었다는 거죠. 하지만 코너코를 데니스 레이에스와 함께 셔와 트레이드 한 건 아쉬운 감이 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물론 셔가 그 만큼의 능력이 없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97년 올해의 릴리프며 98년 올스타 출장의 경력이 있고 다저스는 토드 워렐을 보낸 후 마땅한 마무리 투수가 없었으니 토드 워렐 뺨치는 마무리를 구하는데 혈안이 되있었고 결국은 타칭 실수라 불리는 트레이드가 벌어진거죠.

가장 중요한 건 이런 트레이드가 다저스가 FOX사로 인수 된 후 98,99월드시리즈를 위해 팜을 너무 심하게 고갈시킨 데 있죠. 특히 99년엔 엄청난 의미를 부여했고...

그루질라넥의 트레이드 역시 이런 맥락에서 보면 실패한 트레이드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물론 테드 릴리와 피터 버제론 역시 마이너에서 뛰어난 유망주였지만 눈 앞의 우승에 갈길 바쁜 다저스가 코너코도 버릴 마당에 그들에게 성장의 기회를 부여할 생각이 없는 건 당연했죠. 그루질라넥은 96년 몬트리올에서 유격수로 데뷔 2년만에 팀내 최다 타율, 최다 타석, 최다득점(99), 최다 안타(201), 최다 도루(33)를 기록하며 올스타 출전의 굉장한 능력을 보여주죠. 여기서 멈추지 않고 97년 역시 팀내 최다 안타, 2루타, 도루를 기록합니다. 물론 팀이 몬트리올이고 출루율이나 타율면에서 그리 뛰어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유격수로서 짧은 기간에 이 정도의 커리어를 쌓은 선수, 그래서 더욱이 성장이 기대되는 선수는 별로 없었고 마침 한창 독이 올라있던 다저스의 눈에 포착된거죠.

하지만 우습게도 그루질라넥은 영이 빠진 2루수를 메꿔야 했고 그 결과 유격수로 비즈카이노를 거쳐 코라가 현재까지 활동 중이고 이건 지금까지도 라인업에 엄청난 구멍으로 남아있습니다. 히람 보카치카라는 몬트리얼 탑 10 유망주를 미래의 2루수 자리를 위해 데려왔으나 작년에서야 출장 기회를 잡을 수 있었죠. 같이 보내버린 피터 버제론 역시 코너코와 비슷한 경우죠. 외야수인 그를 기용할 자리도 마땅치 않고 당시 외야에서는 토드 홀랜스워스와 로저 세데뇨를 키워보려고 한창이었기에 버제론까지는 좀 무리였죠.

현재의 투수 운용을 보면 테드 릴리 역시 참 아까운 선수죠. 또다른 유망주던 마이크 저드도 포기함으로써 다저스는 팜의 선발 요건을 갖춘 투수들을 너무 쉽게 버렸고 결국 오늘과 같은 결과를 낳게 됐죠.

제 사견이지만 이 선수들은 트레이드 하지 않았다 손 치더라고 결과는 그리 다르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루질라넥이나 셔가 아니었더라도 당시 다저스로서는 분명 팜을 소비해서 다른 선수들을 잡았을 테고 어쩌면 더 나쁜 결과를 낳았을지도 모를 일 입니다.


2001.09.23
2001/09/23 17:55 2001/09/23 17:55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Und sagte kein einziges Wort)》(1984, 학원사) 를 읽다.

하인리히 뵐(Heinrich Boll) 지음
고위공 옮김


「 나는 그녀가 네 숟갈 가득 커피 가루를 니켈 뚜껑 안으로 쏟아 넣고 뚜껑을 밀어서 닫은 다음 찻잔을 커피 머신에서 빼내고 차 주전자 하나를 그 밑에 놓는 것을 보았다. 그녀는 조용히 수도 꼭지를 틀었고 물이 끓는 소리가 났다. 김이 소리를 내며 그녀의 얼굴을 스쳐 갔고 흑갈색의 액체가 주전자 안으로 떨어지는 것이 보였다. 내 심장이 조용히 고동치기 시작했다.

나는 가끔 죽음이라는 것과 이 세상에서 저 세상의 생으로 변화되는 순간을 생각해 볼 때가 있다. 그리고 순간 나에게 남게될 것들을 한 번 상상해 본다. 아내의 창백한 얼굴, 고해소에서의 신부의 밝은 귀, 의식의 화음으로 가득 찬 어두컴컴한 성당에서 갖는 몇 차례의 조용한 미사. 빨갛고 따스한 아이들의 피부, 내 혈관을 흐르는 술, 그리고 몇 번의 아침 식사, -- 그리고 커피 머신의 수도 꼭지를 작동시키는 소녀를 보는 순간 그녀도 함께 있게 될 거라고 생각했다. (p.35-36) 」

「 나는 그를 쳐다보며 애써 웃으려고 해 보았으나 거친 딸꾹질만 마치 트림처럼 올라왔다. 모든 것이 그에게는 성가신 일이었을 것이다. 깨끗하게 손질한 그의 평복, 세련된 손, 섬세하게 면도한 볼, 이런 것들이 나에게 다 낡아 빠진 우리 집을 의식하게 했다. 맛도 없고 느끼지도 못하는 흰 먼지처럼 십 년 동안 우리가 들이마시는 이 가난. -- 보이지 않고 설명할 수 없는, 그러나 정말로 존재하는 빈곤의 먼지가 내 폐와 심장과 뇌에 쌓여 있고 내 몸의 혈액 순환을 조정하고 있고 나에게 호흡 장애를 일으키고 있다. 나는 심한 기침을 하지 않을 수 없었고 무거운 한숨을 내쉬었다. (p.47) 」

「 주위가 고요한 밤이면 소파에 누워서 울 때도 있다. 애들의 숨소리와 이가 나기 때문에 불편해하며 꼬마가 몸을 뒤척이는 소리가 들려 온다. 나는 울며 기도한다. 시간의 맷돌이 천천히 갈리며 지나가는 것이 들린다. 결혼 당시 내 나이는 스물 세 살이었다. 그 후 십 오 년이 흘렀다. 나이를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시간은 지나가 버렸다. 그러나 애들의 얼굴만 쳐다보면 나이를 알 수 있다. 애들이 먹어 가는 한 해 한 해가 내 인생에서 없어져 가는 것이다. (p.66) 」

「 "아침 때문이지. 나는 일생을 같이 아침 먹을 사람을 찾고 있었어. 그런데 당신이 나타났지. 그렇게 말할 수 있어. 당신은 멋진 아침 식사의 파트너였지. 그리고 나는 당신과의 생활이 결코 권태롭지 않았어. 당신도 아마 내가 지루하지 않았을 거야." (p.105) 」


2001.09.10
2001/09/10 05:03 2001/09/10 05:03
TAGS

선배 한 명이 내년 초 쯤에 결혼을 할 예정이란다. 학교 선배는 아니고 공익 선배. 26살 먹고 들어와서는 한참 어린 애들에게 반말이나 들어가면서도 묵묵히 제 할 일을 하는 선배. (물론 안 할 수 없기에 하는거다.)

오래 알고 지내던 여자고, 그리고 연상이며, 올해 초 부터 급격히 가까워졌다. 하지만 결혼까지 고려할 정도는 아닌 관계 - 라고 말하면 조금 이상하지만 (물론 그 나이 즈음 되면 여자건 남자건 결혼을 전제로 깔지 않을 수 없는 거 겠지만) - 에서, 문득 여자의 월경 주기가 늦어졌다는 알싸한 소리를 듣고는 부랴부랴 날짜를 잡기에 이르른 것이다.

" 넌 능력이 없잖아 "

생긴 것도 기생 오래비 같이 생긴 연하의 선배란 놈이 내뱉는 소리가 고작 리의 신분이 겨우 이 정도인데 너 따위가 결혼해서 1년을 버틸 수 있을 것 같냐는 조롱 섞인 한마디였다.

" 배추라도 팔아야죠 "

치기어린 선배의 머리속을 혼란하게 만들어 놓는 말을 툭 뱉고서는 ' 너 같이 어린 자식이 결혼을 아느냐? ' 는 표정으로 담배를 물었다.

" 선배 제대가 언제죠 ?"

내가 물었다. 그래도 현실 속에서 생활하기 위해선 현실적이어야 하니까.

" 이천.....삼..년... 일월... 즈음 "

그는 반쯤 타버린 담배를 오른손에 끼워 넣으며 읊조리듯이 말했다. 앞으로 1년 4개월. 배추장사를 해서 1년이라도 어떻게 버텨나갈 수 있을까? 그렇다면... 1년 후에는? 아이는? 산후조리에 지쳐있을 아내는?

" 그래도 좋아하긴 좋아하나 보네, 한 번 일 냈다고 결혼할 생각을 하는걸 보면 말이야... "

기수가 제일 높기에, 그거 하나로 최고참으로 대접 받는 왕고(王古)의 말에 그는 씁쓸한 마지막 반 모금의 담배 연기를 뿜어 날리곤 떨떠름히 웃었다.

' 결혼은 사랑을 전제로 하지 않는다. '

누구의 말인진 기억이 나질 않는다. 전혜린, 혹은 기형도일테지. 어린 나의 생각이 점점 통속화 되가는 이 하루하루가 가끔은 살인적 두려움으로 다가온다. 과거엔 상상도 못했던, 지금은 용납이 안 되는.

사랑 여자 결혼 낙태

…그러나 빈번히 일어나는


2001.08.21
2001/08/21 22:43 2001/08/21 22:43

« Previous : 1 : ... 421 : 422 : 423 : 424 : 425 : 426 : 427 : 428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