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10

2011/09/10 01:20 / My Life/Diary

  추석 맞이 15시 퇴근. 코엑스의 반디앤루니스에 들렀다가, 18시에 집에 와서 배를 채우고 곯아떨어져서는, 22시에 개운하게 깼다, 정말 정말 잘 잤다. 잠에서 깼을 때, 붕붕이가 옆에 누워 있으면, 그걸로 완벽해.


  개들은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잘 안다. 개들은 조건 없는 사랑에 대해서도 잘 안다. 자아가 없기 때문에 사랑하는 일 그 자체를 사랑한다. 우리 인간들처럼 사랑하면서도 마음을 열어 보여도 될까 망설이고 재지 않는다. 사랑에 빠지는 순간 우리 안의 에고가 속삭인다. “잘못하다 상처받지 않을까? 나도 그에게 사랑받을 수 있을까? 이 공허함이 정말 채워질까? 버려지진 않을까?” 개들은 이런 질문을 하지 않는다. 그저 마음 가는 대로, 있는 모습 그대로, 전심전력으로 사랑한다. ㅡ 대니얼 고틀립,『마음에게 말 걸기』, p.32
2011/09/10 01:20 2011/09/10 01:20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202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202


« Previous : 1 : ... 86 : 87 : 88 : 89 : 90 : 91 : 92 : 93 : 94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