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7.23

2005/07/23 23:38 / My Life/Diary
K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옛 친구들이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였다. 결혼식과 장례식은 못 본 친구들을 만나는 자리가 되곤 한다.

친구들의 얘길 들으면서 내가 서있는 자리를 생각하게 됐다. 멀게는 국민학교 때 부터 알던 이들인데 서로가 모두 다른 길을 걷고 있는 걸 보니 참 재미있기도 하고 씁쓸하기도 하고?

문득 나 자신이 우스워졌다. 나는 아직도 헤메이고 있는데… 머리 속이 복잡하다. 2005년 7월은 왜 이렇게 힘들게 살아지는 걸까.

나는 내 인생 뿐만 아니라 나와 관계하는 몇 사람의 인생을 책임져야 한다. 아니, 책임이라는 큰 부담이 아니더래도 관습적 위치에서 그 위치에 맞는 역할을 해야한다. 세상은 홀로 살 수가 없는 것 (있지만 시도 자체가 두려운 것), 아쿠타가와의 말처럼 '부모 자식된 관계에서 비극은 시작되'었다.

진정한 비극이다.



아르바이트가 끝났다.

쌓아둔 책을 읽고…

글쎄… 또 뭘 해야하지…
2005/07/23 23:38 2005/07/23 23:38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405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405


« Previous : 1 : ... 1116 : 1117 : 1118 : 1119 : 1120 : 1121 : 1122 : 1123 : 1124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