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7.18

2005/07/18 23:37 / My Life/Diary
무언가 잃어가고 있는 느낌이야. 찢어진 상처가 아물지 않는데 아무런 아픔도 없는 것 같아. 자꾸 신경쓰여. 어서 빨리 딱지라도 앉았으면 좋겠어. 다시 뜯어낼 수 있도록… 조용히 쌓이는 시간이 너무나 부담스러워.
2005/07/18 23:37 2005/07/18 23:37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402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402


« Previous : 1 : ... 1119 : 1120 : 1121 : 1122 : 1123 : 1124 : 1125 : 1126 : 1127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