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가 품질 문제 때문에 줄일 수밖에 없었던 LCD패널 공급량을 전달과 같은 수준으로 되돌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LG디스플레이의 아이패드2 패널 공급량은 6월 400만개에서 7월에 250~260만개로 줄었는데, 백라이트유닛의 품질에 문제가 생겨서 애플측에서 주문을 제한했기 때문입니다. 애플은 그 기간 삼성으로부터 200만개, CMI로부터 50만개 정도를 주문했다고 합니다.

  이제는 품질 문제가 해결되어 9.7인치 아이패드2 패널 공급량은 8월에 400만개를 다시 채웠고, 비슷한 수준으로 9월에도 공급될 것이라고 합니다. LG디스플레이는 애플로부터 줄었던 주문을 다시 받기 시작했지만, LCD TV와 노트북 패널의 출하량 감소로 인해 전체적인 공장가동률은 감소했다고 합니다.

  애플의 3분기 아이패드2 출하량은 1200~1500만개 정도로 예상됩니다.




  대형 LCD 패널 생산업체들이 침체된 패널 가격 상승을 기대하며 생산량을 줄이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LG디스플레이는 8.5G 생산라인의 가동률을 낮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1년 4분기에는 그 가동률이 50~70% 까지 더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패널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4분기가 전통적인 성수기지만 LCD TV의 높은 시장침투율과 경기둔화로 인해 LCD TV의 판매량이 줄었고, 대형 패널 생산업체의 판매량 역시 마찬가지라고 합니다.

  패널 생산업체들은 노트북 관련 제품의 판매에서도 역시 저조한 실적을 내고 있는데, 이는 타블렛PC의 판매량 증가 때문이라고 합니다. 아마존과 소니는 4분기에 새로운 타블렛PC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업계 관계자들은 2011년 타블렛PC의 출하량이 6천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에이서(Acer)와 아수스텍(Asustek)은 올 4분기에 울트라북(Ultrabook)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업계 관계자들은 울트라북의 출시가 대형 패널 업계 4분기 매출에 눈에 띌만한 도움을 주지는 못할 것으로 봤습니다. 대형 패널 업계가 울트라북에서 이익을 얻으려면 2012년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노트북 패널의 4분기 주문량은 기존 예측치보다 10% 정도 더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11/09/14 00:39 2011/09/14 00:39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207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207


« Previous : 1 : ... 79 : 80 : 81 : 82 : 83 : 84 : 85 : 86 : 87 : ... 128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