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24

2011/09/24 15:34 / My Life/Diary
  다시 필립 피셔를 읽는다. 번역본이 출간된 지 꽤 오래됐는데 그간 잊고 있다 저번 주에 구입해와 읽었다. 6~7년쯤 전에 원서를 사놓고 고생고생하며 읽어냈는데, 역시나 대충 읽고 넘어간 부분이 많음을 느낀다. 세상엔 참 똘똘한 사람들이 많다. 도올이나, 워렌 버펫, 필립 피셔… 이런 사람들의 글을 읽으면 복잡한 머리가 정리되는 느낌이 들어 좋다. 내가 썼던 옛글들도 찾아서 좀 읽어보고… 그간 뭐했나 싶다. 정말 유죄.

  “해병에게 후퇴는 없다. 우리는 다른 방향으로 공격하고 있는 중이다.”
  흥남 철수 당시 미군의 올리버 P. 스미스 장군이 기자들의 질문에 한 답이라고 한다. 인생사도 그런 것 같다. 후퇴한 것이 아니라, 다른 목적을 향해 전력투구했던 것이다. 자존심은 버리되 존엄은 지켜야 했다. 나는 자존심과 함께 존엄을 내버렸던 것은 아닐까.

  따뜻한 물에 샤워를 하면서 내 몸이 얼마나 차가왔던가를 느낀다. 목덜미에 손을 대어 뛰는 맥박을 찾아 본다. 거울엔 안개.

  이번 주 내내 속이 좋지 않다. 몸이 엉망이다. 등이 굽는다.

  아무 문제 없어. 이런 게 사는 거야, 라면서 늦잠을 잔다.
2011/09/24 15:34 2011/09/24 15:34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212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212


« Previous : 1 : ... 78 : 79 : 80 : 81 : 82 : 83 : 84 : 85 : 86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