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30

2011/09/30 15:00 / My Life/Diary
  하얀 도화지에 그린, 아이 주먹 반만한 구름, 하늘색 파스텔도 칠해서 부푼 것 같아 보이는, 그런 구름 사오십개 가위로 잘 오려서, 둥글게 말아 폐 속에 넣어 뒀으니까, 웃을 때마다 바람타고 사각거리며 떨어지는 종이구름, 그런 웃음소리라고.
2011/09/30 15:00 2011/09/30 15:00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216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216


« Previous : 1 : ... 75 : 76 : 77 : 78 : 79 : 80 : 81 : 82 : 83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