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29

2011/09/29 12:36 / My Life/Diary
  “묻지 말라, 이곳에서 너희가 완전히 불행해질 수 없는 이유는 神이 우리에게 괴로워할 권리를 스스로 사들이는 법을 아름다움이라 가르쳤기 때문이다. 밤은 그렇게 왔다.”기형도,「포도밭 묘지2」부분

  오랜만의 비. 기분이 차분하게 가라앉는다. 편안해.

2011/09/29 12:36 2011/09/29 12:36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215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215


« Previous : 1 : ... 76 : 77 : 78 : 79 : 80 : 81 : 82 : 83 : 84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