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10

2008/07/10 01:26 / My Life/Diary

존재 자체가 슬픔이다. 이것이 내가 아는 유일한 진리다.



자신들이 겪고 있는 슬픔만으로도 눈물이 모자랄 판에
거짓으로 지어낸 남의 이야기에까지 눈물을 흘릴 필요가 어디 있느냐며
다시는 영화를 보지 않으리라 결심했다.

ㅡ 가르시아 마르케스,『백년 동안의 고독』(임호준譯), pp.257~258
2008/07/10 01:26 2008/07/10 01:26
TAGS ,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581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581


« Previous : 1 : ... 430 : 431 : 432 : 433 : 434 : 435 : 436 : 437 : 438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