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05

2008/07/06 00:00 / My Life/Diary

밖을 나서다 보니 쪽문 구석으로 거미줄이 두 개 생겼다. 어디에 있었는지 모를 두 살림이다. 비가 올 때면 늘상 마주하는, 아련한 家族.

2008/07/06 00:00 2008/07/06 00:00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573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573


« Previous : 1 : ... 432 : 433 : 434 : 435 : 436 : 437 : 438 : 439 : 440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