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8.10

2005/08/10 23:54 / My Life/Diary
점점 더 빠른 속도로 나약해져 간다. 몇 십년의 인생을 다 살아버린 것 같다.



아침마다 들리던 매미 울음 소리는 더 이상 들리지 않는다. 우리는 매미의 길고도 짧은 생(生)에 책임을 져야 한다.
2005/08/10 23:54 2005/08/10 23:54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415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415


« Previous : 1 : ... 1104 : 1105 : 1106 : 1107 : 1108 : 1109 : 1110 : 1111 : 1112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