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여, 친구여…

2010/08/02 02:46 / My Life/Diary

사람들은 손을 들어 가리키지. 높고 뾰족한 봉우리만을 골라서. 내가 전에 올라가 보았던 작은 봉우리 얘기해줄까. 봉우리…

지금은 그냥 아주 작은 동산일 뿐이지만 그래도 그때 난 그보다 더 큰 다른 산이 있다고는 생각지를 않았어. 나한테는 그게 전부였거든…

혼자였지.

난 내가 아는 제일 높은 봉우리를 향해 오르고 있었던 거야. 너무 높이 올라온 것일까. 너무 멀리 떠나온 것일까. 얼마 남지는 않았는데… 잊어버려! 일단 무조건 올라보는거야. 봉우리에 올라서서 손을 흔드는거야. 고함도 치면서. 지금 힘든 것은 아무 것도 아냐. 저 위 제일 높은 봉우리에서 늘어지게 한숨 잘텐데 뭐…

허나 내가 오른 곳은 그저 고갯마루였을 뿐
길은 다시 다른 봉우리로
거기 부러진 나무등걸에 걸터 앉아서 나는 봤지
낮은 데로만 흘러 고인… 바다
작은 배들이 연기 뿜으며 가고

이봐, 고갯마루에 먼저 오르더라도 뒤돌아 서서 고함치거나 손을 흔들어 댈 필요는 없어. 난 바람에 나부끼는 자네 옷자락을 이 아래에서도 똑똑히 알아 볼 수 있을테니까 말야. 또 그렇다고 괜히 허전해 하면서 주저앉아 땀이나 닦고 그러지는 마. 땀이야 지나가는 바람이 식혀주겠지 뭐. 혹시라도, 어쩌다가, 아픔같은 것이 저며 올때는 그럴땐 바다를 생각해. 바다… 봉우리란 그저 넘어가는 고갯마루일 뿐이라구…

하여, 친구여 우리가 오를 봉우리는
바로 지금 여긴지도 몰라
우리 땀 흘리며 가는 여기 숲속의 좁게 난 길
높은 곳엔 봉우리는 없는지도 몰라
그래, 친구여 바로 여긴지도 몰라
우리가 오를 봉우리는

2010/08/02 02:46 2010/08/02 02:46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982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982


« Previous : 1 : ... 261 : 262 : 263 : 264 : 265 : 266 : 267 : 268 : 269 : ... 12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