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렌 버핏의 기지와 지혜 (The wit and wisdom of Warren Buffett)
캐롤 루미스(Carol Loomis)


1966년  포춘(Fortune紙)은 워렌 버핏을 우연히 만났다. 난 또 다른 투자자인 알프레드 윈슬로우 존스(Alfred Winslow Jones)에 대한 투자 기사를 쓰고 있었고, 존스는 그 당시 유명한 투자자는 아니었지만 그 기사로 인해 막 유명해지려던 참이었다. 존스는 헤지 펀드라 불리는 것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리고 그가 운영하는 것이 무엇이고, 어떻게 운영되는지 설명한 포춘의 기사는 헤지 펀드 사업이 가질 작은 호황의 시작이었다.

얼마 뒤에 내 남편인 존 루미스는 버핏을 만나고 와서 말한다. “나 이 나라에서 제일 똑똑한 투자자를 만나고 온 거 같아.” 분명 난 눈을 치켜떴다. 하지만 그 후에 나 역시 워렌(그리고 그의 훌륭한 첫 아내인 수지)을 알게 되었고 이 무척이나 알려지지 않은 친구가 얼마나 인상적인지 깨달았다. 우리 가족은 버핏이 운영하는 작은 회사인 버크셔 헤더웨이의 주식을 샀다. 우린 버핏 가족의 좋은 친구가 되었다. 결국 나는 버핏이 주주에게 보내는 점점 더 유명해지는 연례 편지의 무상 편집인이 되었다.

그 사이 포춘은 버핏에 대한 긴 여정의 첫 기사를 내보냈다. 1970년 포춘의 “헤지 펀드에게 힘든 시간이 오고 있다.(Hard Times Come to the Hedge Funds)” 라는 기사에는 버핏에 관한 두 단락과 한 장의 사진이 실렸다. 버핏의 펀드는 희귀했는데, 13년 연속으로 수익을 내고 있었다. 1977년에 포춘은 버핏의 7,000 단어로 쓰여진, “인플레이션은 어떻게 주식 투자자에게 사기치는가(How Inflation Swindles the Equity Investor)” 라는 기사를 실었다.

이제 포춘이 버핏을 만난 지 46년이 흘렀고, 한 권의 책이 나왔다. “일하러 갈 때 탭댄스를 춰요(Tap Dancing to Work)” 그에 관한 중요한 모든 것(그리고 약간의 가벼운 것들도)을 우리가 모아낸 책이다. 내가 해설을 썼다. 알프레드 윈슬로우 존스 이야기를 시작으로 위에 거론된 모든 기사가 수록되어 있다. 이 책은 버핏에 관한 한 권의 진수성찬이다.

이어지는 것들은 책 내용 가운데서 발췌한 몇몇 문구와 시간의 흐름을 보여주는 사진들이다. 버핏은 투자자, 경영자, 자선사업가로서 모두 역사적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 확실하다.

마치는 말: 1966년, 포춘이 워렌 버핏을 처음 만났을 때, 버크셔 헤더웨이의 주식(현재의 클래스A 주식)은 22달러였다. 11월 초, 이 주식은 130,000달러 정도가 되었다.


1970년대

1970년 1월 : 헤지 펀드에게 힘든 시간이 오고 있다.
“버핏의 투자 기록은 지금까지 유별나게 좋았다. 13년간 운영하면서 … 버핏은 투자자들의 돈을 복리로 매년 24퍼센트씩 불렸다. … 이제 버핏은 헤지 펀드 게임을 그만두려 한다.”

1977년 5월 : 인플레이션은 어떻게 주식 투자자에게 사기치는가.
버핏은 이렇게 썼다. “정부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무척이나 이해 가능하게도, 인플레이션을 싫어한다. 그리고 인플레이션을 유발하는 정책들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 정부의 모순된 정책에 대한 풍자


1980년대

1983년 8월 22일 : 회장 버핏의 편지
“시장은, 하느님처럼, 스스로를 돕는자를 도우십니다. 하지만, 하느님과 달리, 스스로 무엇을 하는지 모르는 자를 용서하지는 않으십니다.”

1983년 12월 26일 : 당신은 시장을 이길 수 있습니까?
투자에 있어서, 버핏이 말한다, “3볼 0스트라익까지 기다리세요.”

1986년 1월 20일 : 생각을 왜곡하는 합병 비용
“버핏은 무척 똑똑해요.” 브루스 바서스타인은 기억한다. “그에게 선택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1986년 9월 29일 : 이 모든 걸 아이들에게 물려줄 건가요?
“올림픽 대표팀을 뽑는 최고의 방법이 20년전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의 아들과 딸을 뽑는 건가요? 이 경쟁 사회에서는 미친짓이죠.”

1987년 12월 7일 : 지수 선물(index futures)에 대한 앞선 두려움
“이 나라에 주식시장과 관계된 본질적이지 않은 수단으로 도박을 벌이는 사람들은 더 필요하지 않아요. 그 짓을 부추기는 브로커들 역시 더 필요하지 않아요. … 우린 투자 자산에 대한 지적인 책임이 필요하지, 부채로 가득한 도박판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1988년 4월 11일 : 워렌 버핏의 내막
“몇몇은 예외로 하고, 훌륭하다고 알려진 경영자가 형편없는 경제 기반을 가졌다고 알려진 회사와 씨름하게 되면, 변하지 않는 건 형편없는 회사뿐입니다.”

1989년 10월 30일 : 이들이 새로운 워렌 버핏일까?
“로켓 과학자는 필요 없어요. 투자는 IQ 160이 IQ 130을 이기는 게임이 아닙니다. … 다른 사람들이 단기적인 욕심과 공포로 투자 결정을 내릴 때 합리성은 매우 중요합니다. 이 때 돈이 벌리지요.”


1990년대

1991년 4월 22일 : 버핏이 쓰레기를 산다
“지나고 나서 보면 제가 했었으면 하는 일이 무척 많습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투자 결정에 있어서는 그렇지 않은 듯하군요. 당신은 당신이 한 일에 대해 보상을 받을 뿐입니다.”

1994년 1월 10일 : 이제 이걸 들어봐
“폴 모저(Paul Mozer)는 벌금 3만 달러를 내고 4개월간 수감형을 선고 받았죠. 살로몬의 주주들은 (저를 포함해서) 2억 9천만 달러를 냈고, 저는 10개월간 CEO가 되는 형벌을 선고 받았죠.”
※ 부정 입찰로 살로몬을 위기에 빠뜨린 채권 트레이더 폴 모저의 낮은 형량에 대한 풍자

1995년 3월 20일 : 엉망진창이 된 파생상품 풀어내기
“버핏은 그가 파생상품을 다룬다면 모든 CEO들에게 그들의 회사가 계약 맺고 있는 각각의 파생상품을 이해하고 있음을 확실하게 연차 보고서에 기입하도록 요구할 거라고 했지요. ‘넣어요’ 버핏이 말하죠, ‘지금 존재하는 거의 모든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을지 의심스럽네요’”

1996년 2월 5일 : 버핏에 관하여 게이츠가
“바보라도 운영할 수 있는 회사에 투자해야 합니다. 왜냐면 언젠가는 바보가 운영할 거니까요.”

1997년 10월 27일 : 살로몬에서 워렌 버핏의 위험한 질주
살로몬 위기를 되돌아 볼 때 : 버핏이 살로몬의 임시 회장이 되었을 때, 뉴욕과 오마하 양쪽에서 그를 필요(needing)로 하면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를 한 리포터가 물었다. “어머니가 제 속옷에 이름을 바느질(sewn) 해놓으셨죠. 그러니 괜찮을 거예요.” 그가 답했다.
※ 바느질(needling, sewn)과 필요(need)의 발음에 착안한 버핏의 유머

1998년 7월 20일 : 빌과 워렌의 쇼
“대부분의 합병에서, 인수자보다는 인수대상이 되는 게 더 낫습니다. 인수자는 획득한 동물을 다시 자기 동굴로 가져오는 것에 돈을 지불하는 거지요.”

1999년 11월 22일 : 주식 시장에 관하여 미스터 버핏이
“주식이 향후 17년간 거둘 실적이 지난 17년간의 실적과 비슷하리라는 설득력 있는 경우는 거의 생각나지 않네요. 만약 제가 가장 가능성 있는 수익률을 꼽아야 한다면, 배당금과 주가차익을 더해서, 투자자들이 총 … 얻을 건 … 6% 정도가 되겠네요.”


2000년대

2001년 2월 19일 : 밸류 머신
“버크셔는 만화영화 판타지아에서 마법사의 제자로 나왔던 미키 마우스를 떠올리게 해요. 그의 고민은 물이 넘쳐나는 것이었죠. 우리는 현금이 넘쳐나지요.”

2001년 12월 10일 : 주식 시장에 관하여 워렌 버핏
“제 개인적 취향에 따르자면, 남은 생애 동안 햄버거를 사먹을 거예요. 햄버거 가격이 내려가면, 저희 집에선 ‘할렐루야 합창’을 부르겠죠. 햄버거 가격이 올라가면, 우린 울거예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그들이 구입하는 대부분의 것들도 이와 똑같죠. 주식을 제외하고 말이지요. 주가가 내려가면 여러분의 돈으로 더 많이 살 수 있어요. 사람들은 더 이상 좋아하지 않지요.”

2002년 11월 11일 : 모든 것을 아는 현자
“거품은 터졌고, 그러나 주가는 아직도 싸지 않고…”

2003년 5월 17일 : 대재앙 피하기
“파생상품은 대량 살상용 금융 무기예요. 위험 요소를 포함하고 있는데, 지금은 잠재되어 있지만, 치명적일 수 있지요.”

2005년 3월 11일 : 내가 받은 최고의 조언
“1950년 말에 전 9천8백 달러를 갖고 있었어요. 1956년에는 15만 달러를 갖고 있었죠. 왕처럼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요.”

2006년 7월 10일 : 워렌 버핏 베풀다
“전 제가 하고 싶은 게 뭔지 알지요. 이제 시작하기에 알맞네요.”

2008년 4월 28일 : 워렌이 생각하는 것
“모두가 경기침체는 짧고 얕을 거라고 말하는 것 같네요. 하지만 딱 그 반대로 보입니다. 부채축소는 그 자체로 많은 시간이 걸리고 많은 고통이 따릅니다.”

2008년 6월 23일 : 버핏의 큰 베팅
“똑똑한 많은 사람들이 헤지 펀드를 운영하고 있어요. 하지만 넓게 보자면, 그들의 노력은 자기중화적(self-neutralizing)이고, 그들의 IQ는 투자자들에게 부과하는 비용을 능가하지 못해요. 투자자들은 평균적으로 오랜 동안 저비용 인덱스 펀드로 펀드의 펀드들보다 더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어요.”

2010년 7월 6일 : 나의 기부 서약
“제 재산은 미국에 살면서 얻은 여러가지들이 합쳐진 겁니다. 몇몇 행운의 유전자들, 그리고 복리 … 남자와 백인으로 태어난 것 역시 미국의 다수가 맞닥뜨려야했던 거대한 장애물을 없애주었죠 … 긴 빨대들과 연결된 운명의 분배는 무척 변덕스럽지요. (Fate's distribution of long straws is wildly capricious)”


kiv.20121125


http://management.fortune.cnn.com/2012/11/19/warren-buffett-wit-wisdom/
2012/11/26 00:08 2012/11/26 00:08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299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299


« Previous : 1 :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42 : 43 : ... 128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