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2.10

2010/12/10 11:47 / My Life/Diary
똥 싸고 일어나서 고개를 딱 돌렸는데 똥이 없을 때 불현듯 엄습하는 외로움. 저의 외로움이 바로 이와 같습니다. 아아, 인간은 왜 이리도 외로워 해야만 하는 걸까요. 사미자 여사와 쌈바춤을 추며 흑장미가 세월 속에서 더욱 더 붉어져 가는 까닭을 논하고 싶습니다.
2010/12/10 11:47 2010/12/10 11:47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081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081


« Previous : 1 : ... 183 : 184 : 185 : 186 : 187 : 188 : 189 : 190 : 191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