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1.16

2010/11/16 15:11 / My Life/Diary

외롭게 살다 외롭게 죽을
내 영혼의 빈 터에
새날이 와, 새가 울고 꽃잎 필 때는,
내가 죽는 날
그 다음날.

천상병,「새」부분

일하는데 저 구절이 자꾸 생각나 옥상에 올랐더니 바람이 너무 불어 눈이 따가와 어느새 눈물 맺더라.

요즈음 길거리를 걸을 때마다, 행복이란 게 얼마나 이기적이고 사치스러운지를 느껴.

그리고 다음날이면 잊어버리지...

2010/11/16 15:11 2010/11/16 15:11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050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050


« Previous : 1 : ... 207 : 208 : 209 : 210 : 211 : 212 : 213 : 214 : 215 : ... 128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