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0.29

2010/10/29 12:55 / My Life/Diary
<파워인터뷰> 김성근 “野神을 만든 건 두번의 ‘神내림’… 눈이 확 뜨였죠” (문화일보, 2010.10.29)
∞ 왜 배웠느냐. 가난해서 배운 거예요. 가난은 절박함이고. 절박하면 나온다, 어중간하면 나오는 게 없다. 잔소리와 변명밖에 안 나온다, 이거죠. ∞ 그거보다는 앞에서도 얘기했지만 어렸을 때부터 절실함 속에 살았기 때문일 거예요. ∞ 간단히, 인생은 두 번 없다. 한 번이니 잘 살아야 한다. 이 순간도 한 번 밖에 없다. 한순간 한순간 얼마나 잘 아껴서 잘 사느냐는 문제죠. 내일이 있다는 발상에서 오늘은 희미해져요. 오늘 아니면 내일 하면 되지, 그거는 도망가는 거지. 그거 제일 싫어해요. ∞ 확실한 건 내가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건 야구를 위해서지 그냥 살기 위해 하는 거 아니다, 그건 확실해요. 기회가 있으면 영원히 하고 싶고.

[전우용의 근대의 사생활] 그 흔하던 회충·십이지장충 다 어디로 갔을까 (중앙일보, 2010.10.26)
∞ 배 속에 회충이 없는 사람이 오히려 드물 지경이어서 ‘회가 동한다(회충이 움직인다)’는 말은 아주 오래 전부터 ‘배고프다’와 같은 뜻으로 사용됐다. ∞ 63년 겨울 복통을 호소하는 아홉 살 여자 아이가 전주예수병원에 실려 왔다. 개복해 보니 1063마리의 기생충이 소장을 막고 있었다. 기생충 덩어리는 제거했으나 이미 소장이 썩어 아이는 결국 죽고 말았다.
2010/10/29 12:55 2010/10/29 12:55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042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042


« Previous : 1 : ... 214 : 215 : 216 : 217 : 218 : 219 : 220 : 221 : 222 : ... 128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