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0.14

2007/10/14 02:45 / My Life/Diary
말하자면,
그건 일종의 나이듦이다. 사회화다. 세속화다.
꼴 같지 않은 짓들에 분노하며,
앞에선 웃어넘기는
익숙해짐이다. 합리화다.
생존이다.

목을 타고 넘기 시작하면
술잔의 깊이는 아무 의미도 없다.
2007/10/14 02:45 2007/10/14 02:45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226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226


« Previous : 1 : ... 601 : 602 : 603 : 604 : 605 : 606 : 607 : 608 : 609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