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0.24

2006/10/24 02:42 / My Life/Diary
비가 내렸다. 일요일엔.

덕분에 경마장에서 토요일에 잃었던 돈을 복구하고 웃돈까지 얹었지만 일요 경마를 끝마치고 나오니 이번 주는 실적이 좋지 못하다. 여직 흑자이니 만족하자라고 자위하면서 경마장을 빠져나오는데 다시 비가 내렸다. 지하철 안에서, 단지 가벼워 가방에 넣었던 최승호의 시집을 꺼내 읽다가 갑자기 김종삼 생각이 났고….신림역에서 내리니 비가 내렸다. 서점에 가서 김종삼 전집을 한 권 사고, 달라이 라마의 용서에 관한 책 두 권을 샀다 -- 나를 위해 누군가를 용서해야만 할 것 같아서. 맥도날드에서 대충 배를 채우고 카프리 한 캔과 육포 한 봉지를 샀다. 카프리는 취하지 않아서 좋고, 육포는 배가 부르지 않아서 좋다.

예의 주말을 보내고 나면 피곤해져 늦잠을 잤고, 일어나니 목덜미가 쑤신다. 어제 사논 김종삼 전집과 달라의 라마의 용서에 관한 책이 두 권 있다. 도대체 왜 읽었는지 알 수 없는 최승호의 시집이 있고, 2주전에 읽다만 자크 모노의 우연과 필연이 책상 위에 그대로 있다. 다시 비가 내렸고, 배가 고파왔다.
2006/10/24 02:42 2006/10/24 02:42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748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748


« Previous : 1 : ... 913 : 914 : 915 : 916 : 917 : 918 : 919 : 920 : 921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