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8.25

2005/08/25 23:56 / My Life/Diary
잠에 들기 직전이지만 계획 1), 2) 를 하지 못했다.





잠을 못자서 비몽사몽하거나 취해서 앞뒤 분간이 잘 안 될 때면 너무 너무 착해지는 나 자신을 발견한다. 모든 시비에 웃음으로 대답할 수 있는 바보 같은 착한 이.



아마도 이는 생존본능이 아닐까 싶다. 정신이 빠져 있을 때는 상대방의 공격에 취약하기 때문에 분란을 만들고자 하지 않는 자기방어기재가 아닐까?



모든 동물의 새끼들이 귀여운 이유는 너무나 약해빠졌기 때문이란다. 이쁘고 귀여워서 잠재 공격자의 성질을 돋우지 않을 수 있어서래나 뭐래나….



어쨌건, 지금은 가을비가 내리고 있다. 헌책방과 세탁소를 들르면서 비도 좀 맞았고, 이빨도 닦았고, 개새끼들 밥도 챙겨줬으며 손과 얼굴도 씻었다. 365일 충혈된 눈의 실핏줄은 더욱 단단해졌으며 눈꺼풀을 깜빡일 때마다 뻐근한 피로가 느껴진다.



결론은, 난 지금 무조건 자야한다는 것.



알베르 까뮈, 산다는 것은 습관이라고 했다. 어제도 살았으니 오늘도 아무 의심없이 또 살게 된다. 잠을 자면 다시는 깨어나지 않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잘 만큼 자면 별 문제없이 자동적으로 눈이 떠진다. 자살을 택하지 않는 이상 영원히 습관의 굴레에서 삶을 지속하게 되는 것이다.



안병무, 자살할 가능성을 갖고 있기에 인간은 존재한다고 했다. 자살이 실제로 이행되면 그 가능성은 소멸 된다. 그리고 인간은 존재 의미가 없어진다. 인간은 가능성의 존재이므로.



인생의 의미는 죽은 후에나 알 수 있다. 자신이 세상에 뻘쭘하니 나타난 것 자체로는 아무 의미가 없다. 말 그대로 백지, 무엇이든 쓰여질 가능성이 있는 백지로 존재할 뿐이다. 다만 그 백지에는 자기 자신의 펜으로만 기록할 수 있다. 소설을 모두 읽고나야 소설이 말하는 바를 이해할 수 있듯, 인생 역시 그렇다.



그런데 난 너무 졸립다.



심장이 뛰는지 궁금하다.
2005/08/25 23:56 2005/08/25 23:56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421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421


« Previous : 1 : ... 1098 : 1099 : 1100 : 1101 : 1102 : 1103 : 1104 : 1105 : 1106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