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신문기사를 보니 몇 달전 퇴출됐던 텔슨전자가 사실상 파산된다고 나오더군요.

지난 해 초에 회사 실적부진으로 기존 전문경영자가 사임하고 창업자이자 부회장인 K씨가 다시 대표이사 사장으로 올라갔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전 한 업계 전문지에서 신임 대표이사의 인터뷰를 보았습니다. 당시 주가가 2천원대였는데 그는 당차게 2년 뒤에 2만원이라는 주가를 제시하고 기자와 술내기를 하더군요. 그 얘기가 너무 재밌어서(?) 간간히 지켜봤습니다.

그는 녹록치 않은 경력을 지닌 CEO였고, 핸드폰 사업은 한창 어려운 시기를 지나왔으며 R&D에 주력하는 IT기업으로 알려져 있었기에 '질적투자' 판단에 자신을 갖는, '미래가치'와 '턴어라운드'에 중점을 두는 이들이 좋아할 만했죠. 더욱이 핸드폰 제조업계에서는 국내에서 손가락에 꼽는 기업이었기에 어찌 망하랴 싶었죠.

중간 중간 핸드폰 대량 공급, 인수 피인수 루머가 돌기도 하더니 결국 유상증자에 들어갔습니다. 이 과정에서 CEO가 유상증자 물량을 상당 부분 인수하고 외국계 펀드가 증자에 참여하면서 회사는 그래도 아직 괜찮게 보였나 봅니다. 비교적 윤리적인 CEO에 점수를 더 줘야했고 그 주도면밀한 외국계가 증자에 참여한 걸 보면 많은 이들에게 회사는 여전히 매력적이었죠.

하지만 결국 회사는 최종 부도를 내고 화의 절차를 밟으며 거래소에서 퇴출됩니다. 이 일련의 사건들이 겨우 6개월이라는 짧은 시간동안 일어난 일이었죠.

1) (창업자이기도 한) CEO는 자신의 사업과 사업이 속한 산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 하물며 외국인투자자들이야?
2) 하물며 개인투자자들이야?
3) 피터 린치의 '턴어라운드'를 버리고 워렌 버펫의 '턴어라운드'를 인식해야한다.
4) 회사의 유형적인 가치를 뒤로하고 '미래가치'에 주목할 수록 투기적으로 변모한다. (벤 그레이엄)
5) 당신이 만약 책 몇 권 읽은 지식과 신문기사와 잡지의 정보만으로 '질적투자'의 근거를 삼는다면 투자의 탈을 쓴 투기를 하고 있을 뿐이다. (운은 항상 당신과 함께 하지 않는다.)

----------- * ----------- * ----------- * ----------- * ----------- * ----------- * ----------- *

* XXX 투자컨설턴트 :

텔슨전자는 아시는 통신단말기 제조하고 생산업체입니다. 지난해에 모터로라 납품이 중단되면서 4분기 연속 현재 적자가 실현됐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올 연말까지 적자 실현에 대한 일부 기관 증권사 보고서도 있고 그렇지만 그런 영향력 때문인지 어떤지 아무튼 주가는 탄력성이 굉장히 약합니다. 그렇지만 최근에 중국 콩카그룹이죠? 중국 CDMA단말기 납품계약이 올 연말부터 내년까지 계속적으로 이어집니다. 그래서 CDMA 중국 납품수혜주로써 부상될 가능성.

... 이런 것으로 봤을때는 충분하게 상승탄력이 테마에 기조가 살아난다면 충분하게 주가탄력들이 예상되리라고 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실질적으로 텔슨전자는 우리나라에서 몇 안 되는 전문 이동통신 단말기 제조업체고 또한 현재 모터로라가 납품에 대한 재계약 가능성도 있고 새로운 신규추출에 대한 가능성도 있고 이런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또한 보조금 정책에 변화 통신주, 통신산업에 대한 변화들이 좀더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 그래서 중장기적으로 투자하기는 가장 큰 메리트가 있어 보인다. 그렇게 말씀을 드릴 수가 있겠습니다. 전반적으로 주가는 오늘 현재 일반투자자들이 혼선을 빚기 쉬운 것은 오늘 내렸기 때문에 내일도 내릴 것이다 그런 부분 오늘 올랐기 때문에 내일도 오를 것이다라는 이런 부분이 큰 잘못인데 현재 바닥권에 있기 때문에 다른 데 소외됐기 때문에 이것도 마찬가지 소외될 것이라는 이런 착각인데 현재 실질로 주기적인 관점에서 또는 현재 추격매수 해서 물리신 많은 분들 그 다음에 손절, 현재 매매에 어떤 테크닉이 부족하신 분 차라리 길목지키기죠. 흔히 말하는 보초서기, 보초서기 매매가 가장 안전하면서 현재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인데 현재 다른 어떤 투자자분들은 이런 투자를 하신 분이 있어요.

그분은 주식을 전혀 모르지만 지난 5년동안, 10년동안 차트를 봐서 고점이 어디고 저점이 어딘가 봐가지고 저점 아래의 부분 아래에서 제일 가까운 종목, 우량한 종목만 산데요. 그래서 1년이고 2년이고 계속 기다린데요. 그래서 올라오면 파는 그래서 그 사람 이론에 의하면 주가는 산이다. 이거에요. 그래서 산꼭대기는 절대 안가고 평야에서 논다고 하거든요. 올라오면 팔고 올라오면 파는 그래서 1년에 한번씩 팔기도 하고 2년에 한번 씩 팔기도 하고 계속 그것을 세 번 네 번을 반복했습니다.

* XXX 앵커 :

마치 워렌 버펫의 매매방법하고 비슷하네요.

* XXX 투자컨설턴트 :

... 지금의 입장에서는 테러전의 주가자체부터 안 되었기 때문에 주가는 미래가치 반영이 되기 때문에 실제로 우상향할 가능성들이 굉장히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현재 평균매수단가가 4,380원정도 되는데 100원정도 현재 손실을 보고 있는 상태인데요. 현실적으로는 바닥에 있는 상태고 지금 20일과 60일선이 골드크러스가 날려는 상태인데 그 주가 아래에 있습니다. 그래서 굉장히 저평가 된 상태기 때문에 중기적으로 봤을 때는 상당부분 중기적 접근을 해도 좋고 실질적으로 거래량 바닥입니다. 거래량 바닥은 주가바닥인데 현재 이 상태에서 더 이상 빠질 수 없는 바닥권에 거래량들이 계속 지속되고 있고 거래량 바닥에 실질적으로 4천원에 대한 바닥들이 다시 한번 깨지지 않고 박스권에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 그래서 전반적으로 중기적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들이 좋아보일 것 같고 단기적으로 나스닥 랠리가 되었을 때는 또 수혜주로써 낙폭과대 매리트로써 상승에 대한 메리트가 살아있기 때문에 길목지키기 투자로써는 아주 좋아보이는 종목 같습니다.

(2001.11)

----------- * ----------- * ----------- * ----------- * ----------- * ----------- * ----------- *

[주말특선]새네기 테마주 및 황금 추천주 뒷풀이!

동종목은 최근 강세를 보이며 이틀째 급등하였습니다.

이같은 급등은 외국인 매수세 유입에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고, 외국인은 지난 5일과 6일 각각 40만주, 2십3만주를 순매수해 2일 12.58%였던 보유비중을 전일 기준으로 15.24%까지 높였습니다.

6일에도 코스닥 종목중 삼보정보통신에 이어 2위에 해당하는 규모였고, 이는 최근 있었던 외국인 대상 컨퍼런스콜의 반응이 좋았던 것으로 분석되며 지난해 실적은 기대만큼은 아닐 것으로 보이지만, 작년에 수주물량이 많아 올해 매출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매수를 불러왔을 것으로 분석됩니다.

더불어 동종목은 지난해 구조조정을 거의 마무리하면서 최근 주가 재평가 작업이 한창이며, 재무구조가 개선되고 있는데다 지난해 수주가 정상적으로 올해 매출로 반영될 경우 실적 턴어라운드가 기대되며, 휴대폰 업황 전망이 낙관적이라는 점 또한 주가 상승에 힘을 더해주는 모습입니다.

... 동종목 1월 19일 올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이 기대되면서 매수 추천을 드려 추천이후, 4거래일중 3거래일이 상한가를 기록하면서 35%의 수익을 안겨드린 종목입니다.

지금 시장에서 가벼운 조정이후, 재차 상승의 날개를 달면서 비상하는 종목으로 목표가로 3050원까지 설정해드리겠습니다.

(2004.02)

----------- * ----------- * ----------- * ----------- * ----------- * ----------- * ----------- *

워렌 버펫은 1) 추세를 보지 않으며 2) 거래량을 신경쓰지 않으며 3) 고점이 어디고 저점이 어딘지도 모르고 4) 누가 사고 팔던 개의치 않고 5) 합리성에 근거한 자신의 판단으로 회사의 일정 지분을 사들일 뿐 입니다.
2005/03/22 05:15 2005/03/22 05:15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50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50


« Previous : 1 : ... 1152 : 1153 : 1154 : 1155 : 1156 : 1157 : 1158 : 1159 : 1160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