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에 뿌려졌던 차범근씨의 선수적 기록들 중 기사 내용이나 경기 중의 소소한 일들을 제외하고, 기록에만 입각해서 정리해 봤습니다. 80% 이상의 내용이 틀린 것들이더군요.

* 알려졌던 내용
> 수정된(교정된) 내용



* 77년 대통령배 축구대회(Park''s Cup).
   말레이지아 전 1:5로 뒤지던 상황.
   종료 5분 남겨놓고 4골의 소나기 골.

> 틀림, 76년 9월 대통령배 축구대회.
   1 : 4 로 뒤지던 상황, 7분 남기고 3골 넣어 동점


* 79년 프랑크 푸르트 입단
   8월 당시 세계 최고 리그로 불리던 분데스리가 데뷔
   데뷔전 상대는 도르트문트.
   스타팅으로 75분까지 뜀.
   어씨스트 기록.
   최고권위 축구전문지 ''KICKER''紙 선정 주간 베스트11.

> 틀림, 분데스리가 데뷔는 78/79 시즌 다름스타드98 (Darmstadt 98)
   공격수로 스타팅 출전하여 우베 한(Uwe Hahn)과 77분 교체. (무득점)

   79/80 시즌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Eintracht Frankfurt) 데뷔.
   상대는 보루시아 도르트문트(Borussia Dortmund)가 맞음.
   스타팅으로 뛴 것도 맞으나 75분이 아니고 끝까지 다 뜀.
   어시스트 없음, 왜냐... 0 : 1 로 졌기 때문.


* 세번째 경기 슈투트가르트전
   헤딩으로 승리 결정 골.
   KICKER지 선정 이주일의 골.

> 맞음. 헤딩 골, Kicker지 선정 여부는 알 수 없음.
   전반 52분 1 : 0 에서 2 : 0 쐐기골.
   2 : 0 으로 경기 끝남.


* 네번째 경기 바이에른 뮌헨 전.
  그라보스키 어씨스트로 선취골.

> 틀림, 네번째 경기는 아인라흐트 브라운슈바이그(Eintracht Braunschweig)전.
  전반 32분 득점을 함, 선취골이 아닌 만회골 (1 : 1)


* 다섯번째 경기 최강호 보루시아MG 전.
   한가운데 돌파에 이어 찬 공, 왼쪽 포스트 맞고 골.
   선취골.
   세경기 연속 골.
   이날 KICKER지, 처음으로 <차붐>이라는 단어 씀.

> 틀림, 보루시아MG(Borussia Monchengladbach)전은 8번째 경기.
   차범근 처음부터 끝까지 뛰었으나 한 골도 못 넣고, 팀은 4 : 1로 짐.

   세경기 연속골은 맞으나 2,3,4 번째 경기였고,
   상대팀은 차례로 '슈트트가르트, 브라운슈바이그, 레버쿠젠' 이었음.
  

* 9월 강호 함부르크 전.
   페차이의 어씨스트를 받아 강슛.
   그라보스키 센터링, 헤딩 슛.
   30M 중거리 슛.
   첫 해트트릭 기록.

> 틀림, 79/80 시즌 차범근 해트트릭 기록한 적 없음.
   (11월 쾰른전에서 2 득점이 79/80시즌 한 경기 최다임)
   9월 22일, 함부르크(Hamburger SV)전 에서 풀타임 뛰었으나 득점 없음.
   팀은 3 : 2 로 이김.


* 11월 일본의 오데쿠라가 소속된 쾰른 전.
   두 동양인의 대결로 관심 집중.
   차 선취골, 결승골로 두골 기록.
   오쿠데라 헛발질 7번.
   차붐 대승.
   프랑크푸르트 3:1로 승리.

> 오데쿠라가 아니라 야쓰히코 오쿠데라(Yasuhiko Okudera)
   전반 26분 선취골과 후반 79분 쐐기골로 두 골 기록 맞으나,
   3 : 0 승리임.


* 12월 UEFA 컵 출전.
   첫번째 경기 레알 마드리드를 맞아 차, 선취골을 넣었으나 1:1 무승부
   두번째 경기 AC밀란 전.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강슛.
   포스트 맞고 튀어나왔으나, 골대 5초이상 흔들림. 특종 기사실림.
   3:2로 프랑크 푸르트 승리.

> 죄다 틀림, 79년 11월 28일 UEFA 컵 1라운드 경기.
   상대는 FC 아버딘(FC Aberdeen), 1 : 1 무승부, 1 : 0 승.
   UEFA 컵 2라운드 경기.
   상대는 디나모 부카레스트(Dinamo Bukarest), 0 : 2 패, 3 : 0 승.
   UEFA 컵 16강
   상대는 로테르담 (Feyernoord Rotterdam), 4 : 1 승,  0 : 1 패.
   80년 5월 3일 두번째 경기.
   상대는 쥬브로죠브카 뷰노(Zbrojovka Brno), 4 : 1 승, 2 : 3 패.
   4강 진출.
   UEFA 컵 4강
   바이에른 뮌헨과 첫번째 경기 2 : 0 패,
   두번째 경기 5 : 1 승, 프랑크푸르트 결승전 올라감.


* 80년 3월 UEFA 컵 결승전. 보루시아 MG와 1차전.
   당시 20세의 나이로 ''게르만의 혼''이라 불리던
   로타 마테우스(90년 월드컵 MVP), 갈색 폭격기 ''차붐'' 전담마크 특명.
   신문 <마테우스! 차붐을 막아라> 톱기사.
   경기 마테우스의 완승. 차붐 속수무책.
   2:3 패.

> 맞음. (결과만 봤을 때, 신문 내용은 알 수 없음)


* UEFA 컵 결승전. 보루시아 MG와 2차전.
   역시 마테우스 차붐 전담 마크.
   이번엔 마테우스 속수 무책. 차붐 대활약.
   우측사이드 마테우스 여유롭게 제치고 어씨스트. 1:0 프랑크푸르트 승리.
   차붐, 이날의 선수.
   원정팀 득점 우선권으로 프랑크푸르트
   창단이후 첫 UEFA컵 우승.
   경기 후 신문 마테우스 인터뷰
   "나는 아직 어리다. 하지만, 차(범근)는 현재 세계 최고 공격수이다."

> 맞음. (역시 결과만, 내용 알 수 없음)


* 79~80 시즌 득점 랭킹 7위 랭크.
  세계 상승세 베스트 4 선정됨.

> 틀림, 시즌 득점 31경기 12골로 공동 12위. (동점자 수 제외하면 8위)
   1위는 34경기 26골로 바이에른 뮌헨(Bayern Munchen) 소속의
   칼-하인쯔 루메니게(Karl-Heinz Rummenigge)

   팀내 득점 1위 (12골), 2위는 베른트 홀쩬바인(Bernd Holzenbein, 11골)


* 세계축구 베스트 11 선정됨.
   연봉 독일에서 세번째 액수. 협상 타결.
   독일 대표팀 감독 차붐 귀화 추진. 실패.

> 알 수 없음.


* 81시즌 레버쿠젠과의 경기에서 겔스도프에게
   육탄공격 받아 심한 부상. 프랑크푸르트 팬들 레버쿠젠까지 가서
   겔스도프 살해 위협 소동. 경찰 출동.
   부상이후 슬럼프. 이때도 역시 한국언론 차범근 씹기 발동.
   KICKER지 이일로 <한심한 한국인들> 이라는 기사.
   곧 슬럼프 회복.

> 80/81 시즌 중이던 80년 8월 23일,
   바이어 레버쿠젠(Bayer everkusen)과의  경기 도중 전반 16분
   위르겐 겔스도프(Jurgen Gelsdorf)에게 부상.
   (당시 경기 기록이 미흡하여 확실치 않음)


* 83년 레버쿠젠으로 트레이드.
  프랑크푸르트 팬들 울음바다.

> 맞음. 83/84 시즌 전 트레이드.


* 85~86시즌 분데스리가 MVP !
   득점 4위.

> 맞음. 34경기 17골로 득점 단독 4위.
   1위는 34경기 22골의 스테판 쿤쯔(Stefan Kuntz)
   MVP는 확실치 않음.

   팀내 득점 1위, 2위는 34경기 14골의 헤르베르트 바스(Herbert Waas)


* 86년 한국대표팀 선수로 멕시코 월드컵 출전

> 맞음, 3경기 출전, 무득점.


* 88년 다시 UEFA컵 출동.
   차붐 스페인 에스파뇰을 맞아 극적인 3:3 동점골 터뜨림.
   5만 관중 차붐! 환호.
   승부차기로 레버쿠젠 역시 팀 창단 이래 처음으로 UEFA컵 우승.

> 5월 4일 UEFA컵 결승 1차전 0 : 3 으로 패.
   5월 18일 결승 2차전 3 : 0 으로 승, 81분 차범근 동점골!
   승부차기 3 : 2 로 승.


* 신문 톱기사
   <지구 최고의 선수 ''차붐''>
   KICKER지
   <차붐, 팀 창단 첫 UEFA 우승 두번이나 이끌다,
   프랑크푸르트와 레버쿠젠의 영웅이자 분데스리가의 최고스타>
   분데스리가 외국인 최다출장 최다골 기록 (아쉽게도 이기록은 최근몇년전에깨짐)
   분데스리가 308경기 98골
   우리나라 사상 최단시간 골 기록(전반 시작 15초)

> 확인 불가능, 308경기 98골은 맞음.



어쨌든 차범근씨의 선수적 기록은 거품을 뺀 지금 봐도 엄청나네요. 특히 현재까지 유수 클럽팀에서 그의 기록에 버금가는 능력을 보여주는 선수는 아무도 없기에 더욱 대단해 보입니다.

당시의 기록을 뒤져서 맞춰본 것이니 틀린 점은 별로 없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차범근... 아니 차감독... (이라 부르고 싶군요) 역시 불세출의 스타라고 생각되네요.


2002.05.01
2004/06/07 13:01 2004/06/07 13:01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07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07


« Previous : 1 : ... 1236 : 1237 : 1238 : 1239 : 1240 : 1241 : 1242 : 1243 : 1244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