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밌는 경주들이 벌어진 하루. 미국에선 젠야타(Zenyatta)가 파죽의 16연승. 한국에선 동반의강자가 12연승을 거뒀고, 노던에이스가 더비를 앞두고 대차 승리.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강의 마필인 동반의강자는 이번 경주 63kg을 지고 내내 어려운 주행을 하더니 아슬아슬하게 연승 성공. 사실 편성 자체로만 보면 63kg도 적다. 기본적으로 동반의강자가 가진 능력이 압도적이며, 그에 도전할 만한 마필을 가진 마주ㆍ조교사들은 어떻게든 더 많은 상금을 벌기 위해 동반의강자를 피하고 있으니 앞으로도 핸디캡이 낮아지기는 쉽지 않다. 현행 제도는 핸디캡 부담중량에 상한선을 두고 있지 않다.

영국이나 프랑스, 아일랜드 등 경마 역사가 깊은 유럽에서는 60kg을 넘게 달고 뛰는 마필을 종종 볼 수 있다. 다만 대개 잔디 주로를 쓰고 있기에 마필에 무리가 덜하며 우리나라처럼 편성에 의해 부중의 높낮이가 좌지우지될 가능성은 비교적 적다. 핸디캐퍼의 레이팅에 기반한 경주보다는, 우리나라로 치면 별정중량의 핸디캡 경주가 대다수이기 때문. 또다른 거대 경마 시장인 미국의 경우 역시 이번에 젠야타가 뛰어 16연승을 달성한 애플 블로섬 핸디캡도 별정중량 개념으로 부중이 책정됐다. 더욱이 미국은 전체적으로 부담중량을 적게 주기에 60kg까지 달고 뛰는 마필을 요즘에는 찾아보기 힘들다. (이는 일면 좋은 현상이지만, 거꾸로 말하면 마필이 약해졌다는 이야기도 될 수 있다. 나중에.)

출전 마필 모두에게 우승 기회를 주려는 목적과 더욱 강한 말을 가리고자 하는 목적 두 가지 가운데 어느 쪽에 보다 큰 무게가 실리느냐에 따라 나라별 핸디캡 운영정책에 차이가 있게 마련이다. 서로 다른 경마 환경 및 문화적 특성 역시 부중 책정에 영향을 미친다. 여기서 하나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것. 부중이 말을 죽이는가? 결코 그렇지 않다. 마필에게 무리라고 생각되면 말을 출전시키지 않으면 된다. 하지만 그럴 경우 매우 한정된 경주에 출전해야 하며, 출전한다해도 여전히 높은 부중을 받을 것은 자명하기에 현실적으로 그런 일이 없을 뿐이다. 한국에서의 높은 상금을 포기하고 부중을 적게 주는 해외로 가지도 않는다. 결국 마필만 죽어나가는 모양새다.

이런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선 1군 핸디캡 경주 및 대상경주를 정비해야할 필요성이 있다. 현재 서울에서 시행하는 리스티드(Listed)급 대상경주만 11 경주. 일전에 마사회 관계자는 권위가 없는 대상경주가 많지만 언론사 이름이 붙은 것들이 많아서 없애고 싶어도 관계가 나빠질까봐 어쩔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 가운데서 2세마 대상경주를 제외한 나머지 2ㆍ3군 대상경주는 모두 1군 마필만 참가할 수 있는 대상경주로 꾸리자. 1ㆍ2군 일반 경주의 경우 별정중량으로 운영하되 상금 규모를 상당폭 축소시키고 재원을 대상경주에 투입, 이 대상경주들의 1~5착 사이의 상금 격차를 줄이고 수득상금별로 상당한 액수의 출전료를 받아 핸디캡으로 시행하면 어떨까.

상금을 바라볼 수 있는 1군 우수마들만 출전하므로 대상경주의 권위도 살고 핸디캡 격차는 줄어들 것이다. 하위급 1군마들은 1군 일반 경주에서 근근히 살아나가면 되고, 동반의강자 같은 마필의 경우 많은 출전료를 내고 매달 대상경주만 출전하면 된다. 마사회가 그렇게도 좋아하는 소위 선진 경마 스타일의 변형이다. 다만, 경주당 출전마는 적어질테니 마사회 매출에는 도움이 안 되겠다. 그러나 장기적으로는 이런 식으로 가야된다고 본다.

노던에이스는 상당히 약한 상대들을 만나 호기롭게 우승, 더비에서 머니카와의 일전이 기대된다. 지난 2년간 교류 경주에서 부산 마필이 우위를 보이자 여러가지 이유가 등장했다. 부산은 과학적이고 강력한 조교를 하기 때문이라던지, 서울과는 비교할 수 없는 엄청난 경쟁 시스템이 구축되있기 때문이라던지 등등… 이번에 만약 서울이 우위를 보이면 어떤 이유들이 나타날지 궁금해진다.

하나 더, 마사회에서 이번엔 어린 마필을 뽑아서 미국으로 해외 원정을 보냈다. 그런데 소위 선진 경마를 배우고 싶으면 조교사를 초빙하면 될 것이고, 마필 수준을 비교하고 싶으면 경주마를 사오는 게 낫다. 픽미업과 백파의 경주 결과를 놓고 미국과의 엄청난 수준 격차 운운하는 것도 우스운 일인데 이후 행보 역시 마뜩치가 않다. 지난 달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경마 대회인 두바이 월드컵에서 브라질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마필이 미국ㆍ아일랜드 등의 마필을 크게 누르고 우승했다. 브라질과 미국의 수준 격차는 얼마나 될까? 아니, 어느 쪽이 위인가? 왜 우린 브라질로는 가지 않는가?

2010/04/10 23:03 2010/04/10 23:03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945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945


« Previous : 1 : ... 290 : 291 : 292 : 293 : 294 : 295 : 296 : 297 : 298 : ... 12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