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13

2011/07/14 00:35 / My Life/Diary
  아침 출근하는데 동네 개들 서넛 모여 앉아 샤워하고 있더라. 몇 마디 붙여보니 대답이 없더라. 무슨 일 있냐는듯 빗방울 반짝이는 눈동자로 고즈넉이 나를 바라보는데 나도 말이 없어지더라. 안아 주고 싶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07/14 00:35 2011/07/14 00:35
TAGS ,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173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173


« Previous : 1 : ... 104 : 105 : 106 : 107 : 108 : 109 : 110 : 111 : 112 : ... 12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