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17

2010/09/17 23:09 / My Life/Diary
훗ㅡ. 그냥 기분이 좋아졌다. 바람이 불어 해가 쓸려가는지... 저녁놀이 지는데 딱 복숭아 색으로 번지더라. 겉은 폭신폭신 속은 말랑말랑한, 쑥 깨물면 달달한 과즙이 쭉쭉 나오는 복숭아 하나 먹고 싶어졌다. 시원한 놈으로.

이젠 무슨 일이든 일어날 것 같다. 로또 사야 겠다.
2010/09/17 23:09 2010/09/17 23:09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009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009


« Previous : 1 : ... 240 : 241 : 242 : 243 : 244 : 245 : 246 : 247 : 248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