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15

2010/09/15 09:37 / My Life/Diary
지울 수는 없다.
덧칠하는 방법 뿐이다. 더욱 짙게.

이것들은 도대체 어떻게 맺힌 물방울들인지.

발악이다. 발악.
그러나 온갖 슬픔들은 모가지에서 잘려버린다.
2010/09/15 09:37 2010/09/15 09:37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007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007


« Previous : 1 : ... 241 : 242 : 243 : 244 : 245 : 246 : 247 : 248 : 249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