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18

2010/03/18 04:01 / My Life/Diary
36시간째 머리가 지끈거린다. 혹시 내 두개골이 조금 더 두꺼워서 무게가 조금 더 나가는 건 아닌가. 머리숱이 많아서 더 무거운가. 약간의 현기증. 순간 순간 열도 오른다. 커피에 설탕을 너무 적게 넣었나. 이제 헛소리도 지겹다. 인간은 먹고 싸고 망상하는 기적. 내 방점은 기적에 찍혀 있다.
2010/03/18 04:01 2010/03/18 04:01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936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936


« Previous : 1 : ... 296 : 297 : 298 : 299 : 300 : 301 : 302 : 303 : 304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