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9.15

2009/09/15 03:03 / My Life/Diary
창밖에서 싸우는 소리가 들려 잠에서 깼다. 두 여자. 대충 기억나는 말들을 적어 보면 다음과 같다. “씨발년아 이거 놔라!!”, “씨발련아 너 이리로 따라와!!”, “씨발년아 옷 찢어진다!”, “이 년이 엄마뻘한테 이 씨발련이!”, “내가 뭘 잘못했다고 지랄이야 씨발년아!”, “아유 ○○엄마~ 일일이에 전화 좀 걸어줘! 이런 씨발련은 버르장머릴 고쳐야 돼”, “갈테니까 일단 놓고 말하라고 아줌마!”, “이 씨발련이! 니 부모 전화번호 대!”, “아줌마 옷 찢어진다니까요!” ...

젊은 씨발련과 늙은 씨발년의 싸움이었다.

싸움은 내 창이 나 있는 좁은 골목에서 시작되었다. 늙은 씨발년이 젊은 씨발련을 대로로 끌고 나갔고, 늙은 씨발년이 대로변의 늙은이들에게 젊은 씨발련의 씨발성을 토로하며 도움을 요청. 그러자 젊은 씨발련이 다수의 늙은이들 앞에서 기가 꺾였던지 말투가 변했다. 중간 중간 다른 젊ㆍ늙은이들의 목소리도 들렸으나 딱히 씨발스럽지 않아서 기억나지 않는다. ○○엄마가 착실히 임무를 수행한 덕분에 경찰차가 왔고, 젊은 씨발련과 늙은 씨발년을 모두 데려갔는지 동네가 잠잠해졌다.

씨발의 향연 속에 빠르게 뛰는 가슴을 느끼며 내가 마지막으로 씨발거렸던 때를 생각해본다. 아ㅡ! 그때 나는 참으로 열심히 살았구나! 씨발조차 삶의 열정으로 느껴지는 오늘. 나는 잠을 자고 있었다.
2009/09/15 03:03 2009/09/15 03:03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811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811


« Previous : 1 : ... 346 : 347 : 348 : 349 : 350 : 351 : 352 : 353 : 354 : ... 128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