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7.13

2005/07/13 23:35 / My Life/Diary
애들과 늙은이가 싫다.

세상에는 패주고 싶은 애들이 있고 쓰레기 같은 늙은이가 있다. 쉼 없이 울어대는 아이의 고막을 찢을듯한 목청, '노인공경' 이라는 표어와 '노약자 지정석' 같은 것들은 종종 날 자극한다.

실제 자기와는 아무련 관련이 없음에도 사회적으로 규정된 위치를 스스로 받아들여 그 위치의 특권을 누리려는 생각을 대가리 속에 박고 있는 모든 이들이 싫다. 한꺼풀 벗겨내면 우리는 모두 동등한 선상에 서 있을 뿐이다. 먼저 태어나고 늦게 태어남의 차이가 있을지언정 그게 뭐 대수랴? 세상에는 패주고 싶은 애들이 있고 쓰레기 같은 늙은이가 있다.

약자는 보호 받아야 하지만, 약자와 강자는 누가 구분하는가? 상대적 기준에 왜 어떤 일정한 잣대를 들이대고 짤라대는가? 결국은 모두 기존 기득권층(늙은이와 늙어서 약자가 된 이들)의 심사로 이뤄질 뿐이다. 세상에는 패주고 싶은 애들이 있고 쓰레기 같은 늙은이가 있다.
2005/07/13 23:35 2005/07/13 23:35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398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398


« Previous : 1 : ... 1124 : 1125 : 1126 : 1127 : 1128 : 1129 : 1130 : 1131 : 1132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