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적인 가치투자에서, 기업의 가치가 저평가 되었을 때 자신의 자금을 해당 기업의 주식을 사는데 씁니다. 그리고 저평가의 정도가 너무 깊거나 성장에 대한 확신이 클 수록 더욱 많은 금액을 (심지어 유용 가능한 현금의 모두를) 쏟아 붓습니다.

시장은 상승 또는 하락 되고 개별 기업의 주가는 오를 수도 있고 오르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제 최근의 흐름처럼 시장은 상승을 했다가 갑작스런 폭락을 맞이하게 됩니다. 하지만 주식을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살 수 없는 사람이 있습니다.

더 살 수 없는 이유는 첫째, 아직도 주가가 자신의 평가치보다 낮기에 더 사고 싶지만 현금이 더 이상 없을 경우와 둘째, 시장의 폭락에도 불구하고 더 이상 해당 기업이 저평가 되지 않았을 경우입니다.

첫째 이유에서 자기가 유용할 수 있는 돈이 없다는 것은 이미 충분히 저평가 되었다고 확신한 기업의 주식을 사는데 모든 돈을 썼다는 의미가 됩니다. 이것은 자기가 기대하는 수익률에 대한 100%의 확신을 가진 것 입니다. (맨 윗단락의 전제가 옳다는 가정하에) 이렇다면 시장이 폭락해도 더 살 이유도, 현금도 필요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자신의 수익률이 더 높아졌을 수도 있었다는 아쉬움이 생기겠죠.

두번째 이유에서는 시장이 아무리 폭락했다하더라도 이미 충분히 낮은 가격에 샀기에 주식의 가격이 자기가 기대하는 수익률을 보여주지 못한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리고 혹시 관심을 가지고 있던 다른 주식이 시장의 폭락 때문에 과도하게 떨어졌다면 현재 보유한 주식이 거둘 예상 수익률과 현재 과도히 떨어진 주식을 샀을 때 얻을 수 있는 예상 수익률을 비교해서 만약 후자가 더 낫다면 보유 주식을 팔고 그 돈으로 사면 될 것 입니다.

이 이야기는 맨 처음 전제, 곧 자신이 얼마나 신중히 해당 기업의 가치와 주가를 비교하여 매입했고, 그 정도에 따라 올바로 자금을 배분했느냐가 충족된다면 현금 보유는 시장 폭락과는 상관 없이 필요 없는 일이 될 것입니다.

처음 주식의 매입에 신중하면 그 다음 신경써야 할 일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 보통 주식의 매입이 잘 됐다면 팔아야 할 때는 거의 없을 것이다. " 라는 필립 피셔의 말은 이번에도 유효합니다.


2004.03.19
2004/03/19 03:57 2004/03/19 03:57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8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8


« Previous : 1 : ... 1245 : 1246 : 1247 : 1248 : 1249 : 1250 : 1251 : 1252 : 1253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