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에서 온 편지
ㅡ 여름에 ㅡ

무슨 일 있는 거니?
말해 봐.
이유는 없어도 돼. 때로는.
괜찮아.
나도 그냥 울어.

사실 난 위로를 할 줄 몰라.
그냥 나 니 곁에 있어 줄게.
아침이 오도록.
밤이 새도록.
있어 줄게.

때로는 나, 깊은 밤 홀로
어둠에 몸을 누인 채 지구 반대편을 상상하곤 해.
 
때로는 나, 밤이 새도록
얼굴도 본 적 없는 한 사람의 눈물을 상상하곤 해.
 
아무 말 안해도 돼.
그냥 너 내게로 기대면 돼.
가만히 시간이, 흘러가도록

기다리자.

어쩜 우리, 더 많은 밤을
혼자서 울며 잠들다 나쁜 꿈을 꾸게 될지도 몰라.

그래도 우리, 멀리 있어도
지구 반대편에 있대도 서로의 아픔을 상상해 주자.

말해 봐.
괜찮아.
울어도.
괜찮아.

나도 그래.


라디오 듣다가 좋아서…
2011/10/13 17:45 2011/10/13 17:45
TAGS ,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234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234


« Previous : 1 : ... 68 : 69 : 70 : 71 : 72 : 73 : 74 : 75 : 76 : ... 12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