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파도다.

2004/10/16 22:45 / My Life/Diary
너는 파도다. 내게로 밀려 들어와 무수한 거품만 만들고 허망하게 빠져나가 오는 듯 싶더니 이미 멀어진 다음이야. 끝없이 밀고 당길 뿐, 발을 담구어도 너를 느끼는 건 한 순간. 네게로 뛰어 들어 널 안고 싶다. 썩어가는 몸이 역겨워도 하염없이 네 속으로 파고 들겠지. 그래 나는 그 안에서 행복한 고기밥이 되겠다.
2004/10/16 22:45 2004/10/16 22:45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358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358


« Previous : 1 : ... 1195 : 1196 : 1197 : 1198 : 1199 : 1200 : 1201 : 1202 : 1203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