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08

2009/12/08 11:59 / My Life/Diary
그해 겨울은 유난히도 추웠다. 겨울 찬바람에 새벽이슬 눈 되어 쌓일 때면 골목마다 얼어 죽은 개들로 가득했다. 사람들은 눈 속에서 굳어버린 흰둥이를 가장 많이 밟고 지나갔다. 저마다 뿜어낸 입김이 거리를 짓누른 그해 겨울. 눈이 녹고, 시체들도 함께 사라졌다. 길바닥엔 물자욱만 남았다.
2009/12/08 11:59 2009/12/08 11:59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860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860


« Previous : 1 : ... 332 : 333 : 334 : 335 : 336 : 337 : 338 : 339 : 340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