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7.28

2005/07/28 23:39 / My Life/Diary
목 마른 사슴이 시냇물을 찾듯이… 풋풋풋.

여보, 보일러댁에 아버님 놓아드려야겠어요… 핫핫핫.

라디오에선, 급류에 쓸려갔던 8세의 김○○군이 강 하류에서 물에 퉁퉁 불은채로 -- 그러므로 당연히 숨을 쉬지 않는다. -- 그의 부모에게 발견되었다는 소식이 자정 뉴스 앵커의 멘트로… 흑흑흑.
2005/07/28 23:39 2005/07/28 23:39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408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408


« Previous : 1 : ... 687 : 688 : 689 : 690 : 691 : 692 : 693 : 694 : 695 : ... 765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