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24시] '묻지마 투자' 이젠 그만!      

2005년 01월 24일 17:45    

며칠 전 한 독자에게서 전화를 받았다.

코스닥에 투자하고 싶다는 이 독자는 이른바 테마주를 통해 단기간에 고수익을 올리겠다는 '묻지마 투자자'였다.

물 론 해당 회사가 구체적으로 어떤 사업을 하는지, 또 그 사업에서 매출과 수익 은 언제, 얼마나 발생하는지에 대한 관심이나 고민은 전혀 없었다.

또 이 독자는 언론이 특정 세력과 연계돼 이른바 '테마주'의 주가를 올리고 있 고 이를 모르는 일반 투자자들만 돈을 벌지 못한다고 다소 황당한 불만도 터뜨 렸다.

아마 보름 새 주가가 2~3배로 뛰어오른 코스닥 일부 종목을 보고 투자하 지 못한 자신에게 속이 단단히 상한 것 같았다.

기자는 투자 종목을 얘기하는 대신 최근 매일경제의 기사와 전문가들의 코스닥 투자전략을 설명했다.

테마주에 투자하면 며칠 동안 고수익의 달콤함을 맛볼 수는 있지만 과열된 시장이 식을 경우 한순간에 원금을 날릴 수도 있다는 조언 도 했다.

그러나 예상대로 '묻지마 투자자'의 반응은 싸늘했다.

오히려 얘기 말미에는 이런 테마종목을 소개하는 기사를 남들보다 빨리 볼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되 물었다.

기자의 조언은 '묻지마 투자자'에게 단지 '교과서 속의 다른 나라 얘 기'였던 셈이다.

증권사들은 코스닥 랠리를 보면서 이제 시장에는 지난 2000년과 같은 '묻지마 투자자'는 없다고 얘기한다.

테마주의 주가를 올리는 주체는 개인이지만 이들 은 이른바 '전문 투자자'들이고 아직 '순진한 개미'들이 본격적으로 코스닥에 뛰어들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기자의 생각은 다르다.

코스닥 열풍이 생각보다 길어지고 연초에 비해 2배ㆍ3배로 뛴 종목이 보다 늘어나면 투자자들이 감정적으로 움직일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최근 증권업계는 대형사가 구조조정에 앞장서고 중소형사는 존립 위기에 처해 있을 정도로 어렵다.

그러나 힘들더라도 증권사들은 수수료 수익에 눈이 멀어 투자자들을 무조건 시 장으로 끌어들이면 안된다.

투자자들이 보다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도록 매매의 최전선에서 이들을 이끌어야 한다는 얘기다.

보고서 하나를 내더라도 두번 세 번 확인하고, 목표주가를 올리더라도 철저하게 실적에 바탕해야 할 것이다.

이제 투자자들이 한 번 더 절망하면 코스닥 시장은 물론 한국 증권시장의 미래 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증권부 = 김은표 기자 paulkim@mk.co.kr> < Copyright ⓒ 매일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2003 매경인터넷(주) All Rights Reserved.


2005/01/26 10:37 2005/01/26 10:37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52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52


« Previous : 1 : ... 1155 : 1156 : 1157 : 1158 : 1159 : 1160 : 1161 : 1162 : 1163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