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메모 (1)

2011/07/03 22:21 / My Life/Diary











2000/9/14

콜로그리보프
라라의 후원자격 인물

난 나쁜 여자예요. 당신은 날 몰라요.
언젠가 내가 얘기를 하겠어요.
당신도 알다시피 말을 꺼내려고만 하면
울음이 나와서 지금은 얘기를 할 수가
없어요.
하지만 당신에게 어울리는 여자는 못
되니까 날 잊어주세요

라라는 웃으면서 올리아를 부러워했다. 가난 속에서 살며 돈벌이를
해야 하는 소녀였다. 그런 아이들은 조숙하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얼마나 어린애 답고 순진한가!

그런데 어째서 나는 모든 것을 보아야 하고 그토록 상심을
많이 해야만 하는 운명이란 말인가?

항상 당연하게만 여겨졌던,
전혀 설명이 필요하지 않았던
오랜 친구인 토니아는 그가
알기로는 가장 아리송하고 복잡한
존재가 되어 버렸다.
그녀는 한 여인이 되었다.

저 사람은
결코 저러고 싶어서
저러는 것이 아닐게다
단 한순간도

이런 날은 불 다끄고
문 다 닫고
이불 한 장
속에 온 몸을 감추고
죽은 듯이 고요하게 !

잘라냈다.
왠지 어색하다.
다시 붙인다.

창세기 3장 14절
Cursed are all you above
all the livestock and all
the wild animals.

창세기 3장 2절
Now Abel kept flocks,
and Cain worked the soil.

우리들은 왜 친구인가?
parce que c'etait moi,
parce que c'etait lui
나는 나이고, 그는 그였기
때문에

2011/07/03 22:21 2011/07/03 22:21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166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166


« Previous : 1 : ... 109 : 110 : 111 : 112 : 113 : 114 : 115 : 116 : 117 : ... 128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