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논리를 천연가스에 그대로 적용시켜보세요. 천연가스 역시 한정되있고 이 역시 반 정도를 유정에서 발굴합니다. 일반적으로 석유 매장층 위에서 천연가스 매장층이 발견됩니다. 이 천연가스는 석유 사업자들이 활용 방안을 찾지 못하고 석유 시추시에 그냥 내다버렸던 것들이죠.

똘빡이 아니기에 발을 떼지 않고 고유가를 지양하는 겁니다. 석유의 중요성을 유지시키려면 고유가가 되어선 안 되죠. 높은 가격으로 대체에너지 개발의 가속 위험을 안고 한정된 자원을 단기간에 팔아버린다면? 네. 똘빡입니다. OPEC의 경우 산유국 정부수입의 대부분이 석유 수출로 벌어들이는 겁니다. 한정되있기에 과부족 없는 적당한 가격으로 오랜 기간 팔아야겠죠.

한 시장에서의 하방경직성이란 말 자체가 일종의 넌센스가 아닐까요? 시장원리는 높은 가격에 수요는 줄어드는 것이고, 경제원리는 모든건 순환한다는 것이겠죠. 높은 가격에 높은 수요의 지속? 그 수요를 꾸준히 지탱해줄 하락 없는 경제적 성장?

과거 사우디의 석유장관은 이미 2050년까지의 매장량을 언급한바 있고 이 매장량이란 게 웃기는 것이 시추 구멍 하나 개발하면 그에따라 늘어나는 겁니다. 2003년 확인매장량 비중이 석유의 경우 중동과 동유럽이 73%를 차지합니다. 천연가스는? 이들 지역이 71% 입니다.

천연가스 수요는 늘어나겠지만 시추 기간과 수송 요건등을 감안하면 그에 발맞춰 장기간 LNG 공급이 늘어날 순 없습니다. 석유가격이 오릅니다. 그리고? 천연가스 가격도 오릅니다. 1차 석유파동이 있기 전까지 천연가스는 1세제곱피트당 5센트였습니다. 이후 3달러로 폭등했죠. 천연가스로 에너지의 20% 이상을 조달하는 미국의 경우 작년 석유 가격 상승과 수급 불균형으로 천연가스 가격이 전해 대비 두배로 폭등하여 어려움을 겪었죠 (이후 폭락했다가 석유 가격의 상승으로 다시 그 수준에 와 있습니다). 대체에너지가 아무리 나와도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수요가 뒷받침 되지 않으면 석유와 다를 바 없습니다.

우리나라는 이미 2003년 세계 제2위의 LNG 수입국입니다. 이런 점에서 이르크추크 PNG 사업은 현명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한국가스공사의 기업 가치에 어떤 영향을 줄런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 원천 자원을 갖지 못한 우리의 에너지 자급도는 계속 열악할 것이고, 이런 부문의 규제는 더욱 심해질 따름입니다.


2004.06.06
2004/06/06 03:37 2004/06/06 03:37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3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3


« Previous : 1 : ... 1242 : 1243 : 1244 : 1245 : 1246 : 1247 : 1248 : 1249 : 1250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