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28

2010/08/28 15:28 / My Life/Diary
안을 수가 없어서 안길 수도 없었다. 변하는 건 없고, 사라지는 건 없고, 잊혀지는 건 없다. 어느날 갑자기 해는 지고, 비는 모조지 구겨지는 소리로 쏟아지고, 물방울은 입가에서 말라 찢기고, 나는 갑자기 화를 내고, 모든 것은 그대로.
2010/08/28 15:28 2010/08/28 15:28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998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998


« Previous : 1 : ... 249 : 250 : 251 : 252 : 253 : 254 : 255 : 256 : 257 : ... 12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