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1.22

2006/11/22 22:07 / My Life/Diary

기억 속에 떠오르는 모든 일이
후회로 느껴진 후
나는 더 이상
후회하지 않기로 했다
삶은 꽃꽂이 꽃 같다고,
끊어진 줄기와 시들어 가는
수 백개의 꽃잎이라고.

2006/11/22 22:07 2006/11/22 22:07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766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766


« Previous : 1 : ... 902 : 903 : 904 : 905 : 906 : 907 : 908 : 909 : 910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