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네프식 주식투자


미국 증시에서 다우존스지수가 4년래 최저치를 기록하고 나스닥종합지수도 6년래 최저치를 보이자 개인 투자자뿐만 아니라 펀드매니저도 당황 해하고 있다. 더욱이 많은 투자가 특히 펀드매니저는 강세장에 익숙해져 있어서 이런 침체장에선 아주 곤혹스런 모습이다.



이런 상황에서 투자자들에게 조언을 해줄 원로 투자가로 존 네프가 자연스럽게 부각되고 있다. 미국의 투자전문지 배런스(Barron’s)는 9월 23일자 커버스토리로 7년 전에 공식 은퇴하고 현재는 자신의 자산 운용과 무료 투자자문을 담당하고 있는 올해 71세의 존 네프를 소개했다.



존 네프는 독특한 투자 방식과 현란한 수익률로 전설적인 인물이다. 그 는 1964년 6월부터 1995년 5월까지 31년간 뱅가드윈저(Vanguard Windsor)펀드를 운용하면서 연평균 13.7%, 총 5546.4%의 수익률을 올렸다. 이 기간 중 S&P500지수의 연평균 상승률이 10.6%에 불과해 한 해 평균 3.1 %포인트의 차이가 나지만 전체 수익률은 2.5배에 달했다. 펀드 수익률이 지수 상승률을 초과하기 어렵다는 것이 정설로 된 주식시장에서 30년이 넘게 장기간에 걸쳐 평균 수익률을 상회했다는 기록은 경이적인 것이었다.



존 네프의 투자 방식은 가치 투자로 표현할 수 있다. 저평가됐지만 내재 가치가 높은 주식을 매입하는 전략을 구사하는 점은 워런 같은 가치 투자가와 비슷하지만 절대적인 가치투자가(Absolute-value investor)라는 차별화를 했다. 그는 시장의 전체적인 분위기에 상관없이 자신의 목 표 가격을 유지하고 자신의 원칙을 고수했다. 대부분의 가치투자가들이 시장의 움직임에 따라 목표 가격 등을 조정하는 상대적인 가치투자가였던 것이다.



존 네프는 주가수익률이 낮은 기업을 선호했다. 주가수익률이 낮으면 주가 회복기에 이익이 늘어나 내재 가치가 커지고 다른 투자가들이 몰려 들어 주가 상승폭이 커지기 때문이다. 그는 주가수익률이 낮지만 한 해 최소한 7%의 이익증가율을 기록할 수 있는 주식을 선별했다. 반면 20% 이상 성장하는 기업은 투자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 같은 높은 성장을 지속하기가 어려워 과대평가되기쉽기 때문이다. 그는 배당률도 중시하여 시장 평균 배당률보다 높은 종목을 골랐다. 배당 수입은 새로운 투자의 원천이기 때문이다.



존 네프는 투자 기업을 선별하는 데 이상의 원칙을 수학 공식화했는데 소위 ‘네프의 공식’(Neff’s Formula)을 만들었다. 즉 당해 기업의 예상 이익성장률과 배당수익률을 더한 다음 현재의 주가수익률(PER)로 나눠 총수익률(Total Return Ratio)을 구했다. 이 총수익률이 2 이상이어 야 투자 대상에 포함시켰다.



존 네프는 ‘시장역행 투자가’(Contrarian)의 길을 걸었다. 강세 시장에서 팔고, 악세 시장에서 사며 인기없는 종목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어 리석은 옹고집쟁이 투자가라는 비난을 감수했다. 그러나 그는 매도 시엔 과감했다. 목표 가격의 70% 선에서 보유 주식의 70%를 매도해 나갔다.



존 네프는 현재 자기 자산의 50%를 주식으로 운용하고 있는데 그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보면 주택건설주 33%, 저축은행 20%, 은행 17%, 타이코 10% 등이다. 특이한 점은 요즘 문제된 시티은행과 타이코에 많이 투자하고있다는 점이다. 그는 현장세가 바닥에 도달했고 기술주의 경우 거품이 많이 빠졌으나 괄목한 만한 회복은 어렵다고 보고 있다.



그의 투자 방식은 종목 발굴에 혼신의 노력을 경주해 장기 투자하는 전통적인 가치 투자 방식으로 현재와 같이 현선물과 옵션 활용 등 다양한 방식이 가능한 사회에서는 꼭 적합하다고 볼 수는 없으나 약세장에서 장기 투자자를 중심으로 참고할 가치가 있다.



해럴드 경제 2002-09-25, 고경식 전문기자
2004/10/11 04:24 2004/10/11 04:24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9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9


« Previous : 1 : ... 1196 : 1197 : 1198 : 1199 : 1200 : 1201 : 1202 : 1203 : 1204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