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수치즈구이│난 미식가이기를 포기하겠네
[2008-04-25 09: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에는 두 부류의 사람이 있다. 횟집에서 옥수수치즈구이를 반기는 사람과 반기지 않는 사람. 혹자는 그것이 미식가를 구별하는 구분이 된다고도 한다. 강원도 어느 밭에서 갓 따온 옥수수도 아니고, 캔에 든 옥수수에 치즈와 마요네즈를 점철해 구운, 어디에서나 천편일률적으로 먹을 수 있는 그것이 어찌 ‘음식’에 이름을 올릴 수 있느냐는 얘기니 나름대로 일리가 있기는 하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나는 횟집에서 옥수수치즈구이가 나오지 않으면 마음에 알 수 없는 허전함과 쓸쓸함이 몰려오고, 자연산 횟감에 곰탕 같은 지리로 배를 꽉 채우고도 숟가락(옥수수치즈구이는 숟가락으로 먹어야 제 맛 아니던가!)은 끊임없이 옥수수치즈구이로 향하고 있으니 애초에 미식가 소질은 없는 듯 싶다. 그래서 오늘도 장바구니에 초록색 타잔이 그려진 옥수수캔 하나를 슬쩍 집어넣는 것으로, 아무래도 미식가는 아닌 듯 싶은 나의 장보기를 마무리 한다.

옥수수치즈구이

재료>
옥수수캔 1컵 분량, 마요네즈 2큰 술, 연유 1큰 술, 모짜렐라치즈 약간

1. 옥수수캔은 체에 밭쳐 물기를 빼 준비한다.
2. 여기에 분량의 마요네즈, 연유를 넣고 잘 섞어 준다.
3. 철판에 양념한 옥수수를 얇게 펴 담고 치즈를 뿌린다.
4. 생선구이 그릴에 넣고 치즈가 녹을 때 까지 노릇하게 구워 완성한다.

Tip>
철판이 없을 경우는 작은 프라이팬에 만들어도 좋다. 이때 불은 약불로 하고, 뚜껑을 덮어 익혀 치즈가 녹을 정도로 익혀주면 된다. 아쉬운 대로 전자레인지를 이용해도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magazinet.co.kr/Articles/article_view.php?mm=004009000&article_id=47980
2008/04/25 14:04 2008/04/25 14:04
TAGS ,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439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439


« Previous : 1 : ... 484 : 485 : 486 : 487 : 488 : 489 : 490 : 491 : 492 : ... 12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