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31 14:24 / My Life/Diary

오래된 상실을 지나쳐 오는 길은
항상 비가 내리는
외등 켜진
골목,
그 골목에선 바람이 뒤를 쫓고
비에 젖은 도둑고양이가
나를 쳐다 보곤 하였다.
2011/07/31 14:24 2011/07/31 14:24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183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183


« Previous : 1 : ... 98 : 99 : 100 : 101 : 102 : 103 : 104 : 105 : 106 : ... 12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