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온 뒤.

2011/08/15 18:15 / My Life/Diary


“확실한 건 이런 상황에선 시간이 길다는 거다. 그리고 그 긴 시간 동안 우린 온갖 짓거리를 다 해가며 시간을 메울 수밖에 없다는 거다. 뭐랄까 얼핏 보기에는 이치에 닿는 것 같지만 사실은 버릇이 되어버린 거동을 하면서 말이다. 넌 그게 이성이 잠드는 것을 막으려고 하는 짓이라고 할 지 모르지. 그 말은 나도 알겠다. 하지만 난 가끔 이런 생각을 해본다. 이성은 이미 한없이 깊은 영원한 어둠 속을 방황하고 있는 게 아닐까 하고 말야. 너 내 말 알아듣겠냐?”

“인간은 모두 미치광이로 태어나는 거다. 그중에는 끝내 미치광이로 끝나는 자들도 있고.”

“… 여자들은 무덤 위에 걸터앉아 무서운 산고를 겪고 구덩이 밑에서는 일꾼이 꿈속에서처럼 곡괭이질을 하고. 사람들은 서서히 늙어가고 하늘은 우리의 외침으로 가득하구나. 하지만 습관은 우리의 귀를 틀어막지. 나 역시 다른 사람들이 바라보고 있겠지. 그리고 말하겠지. 저 친구는 잠들어 있다. 아무것도 모른다. 자게 내버려두자고. 이 이상은 버틸 수가 없구나. 내가 무슨 말을 지껄였지?”

ㅡ 사뮈엘 베케트(오증자 역),『고도를 기다리며』, pp.134~152


너 내 말 알아듣겠니?
내가 무슨 말을 지껄였지?
2011/08/15 18:15 2011/08/15 18:15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187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187


« Previous : 1 : ... 95 : 96 : 97 : 98 : 99 : 100 : 101 : 102 : 103 : ... 128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