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isienne Walkways

2007/04/23 02:14 / My Life/Diary


Parisienne Walkways, Gary Moore

I remember Paris in '49.
The Champs Elysee, Saint Michel,
and old Beaujolais wine.
And I recall that you were mine
in those Parisienne days.

Looking back at the photographs.
Those summer days spent outside corner cafes.
Oh, I could write you paragraphs,
about my old Parisienne days.

항상 취해야 한다.
모든 문제가 거기에 있다.
그것만이 유일한 문제다.
당신의 어깨를 무너지게 하여 땅으로 꼬부라지게 하는
가증스런 시간의 무게를 느끼지 않기 위해서
당신은 쉬지 않고 취해야 한다.
그러나 무엇에 취한다?
술이든, 詩든, 德이든, 그 어느 것이든
당신 마음대로다.
그러나 어쨌든 취하라.
「취하라」中, 보들레르


2007/04/23 02:14 2007/04/23 02:14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948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948


« Previous : 1 : ... 780 : 781 : 782 : 783 : 784 : 785 : 786 : 787 : 788 : ... 1284 : Next »